게시판
알림마당 > 게시판
묵돌이 그 말을 듣고 말을 몰아 성 가까이로 다가갔다. 성루에는 덧글 0 | 조회 33 | 2021-04-15 14:19:26
서동연  
묵돌이 그 말을 듣고 말을 몰아 성 가까이로 다가갔다. 성루에는 등불아래 미인들이 서있기도 하고 혹은 수줍은 듯 앉아 있는데 마치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인 양 아름답기 그지없었다.내가 이전에 너를 박대한 적이 없는데 너는 어찌하여 나에게 반기를 들었는가?앞에도 적, 뒤에도 적이 뒤쫓고 있는 걸 보면 팽성도 온전할 리가 없습니다. 이곳에서 더 이상 지체하시다간 위험을 자초할 것이니 급히 산동으로 가시어 다시 기회를 노리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그럴 동안 오경을 알리는 북소리가 들려오고 있었다.한제가 재촉하자 진평이 계책을 밝혔다.한신이 초나라로 가고 나자 한왕은 낙양으로 가 그곳을 도읍지로 정하려 했다.아 우희여 우희여그러자 이번에는 성녀산 동쪽에서 진희, 부관, 오예가 군사를 거느리고 몇 합을 부딪더니 말머리를 돌리고 말았다. 그들 세 장수마저 물러나자 한군 장수들 중에 선뜻 나서 항우와 맞서려는 장수가 없었다. 십면에 매복해 있던 한의 장수가 60명이었으나 항우를 당해 내지 못했으니 실로 무서운 용맹이 아닐 수 없었다. 그러고도 항우는 창을 땅에 끄는 법 없이 힘껏 움켜쥐고 눈을 부릅 뜬 채로 사방을 휘둘러 보고 있었다.한신은 그이 수급을 가지고 한제에게 가 바쳤다.몇만의 군사들이 일시에 상류를 막은 것은 한신과 군사들과 항아리 다리를 건넌 직후였다.때문에 강물이 반으로 줄어들어 한신은 어렵지 않게 유수를 건널 수 있었다.적이 용저왇 더불어 강으로 뛰러들었을 때 봉화신호와 함께 조참의 군사들이 흙 포대를 터뜨렸고, 그 바람에 강을 건너려던 초군은 순식간에 강물에 휩쓸려 떠내려가고 말았다.그렇게 되니 초군은 몇만 정도였고, 여기에 용저와 구란도 끼어 있었다.영포는 그 순간 심상찮은 예감이 들어 칙사에게 성난 얼굴로 물었다.오늘 너희들은 나의 위급을 보고도 구해 주기는커녕 적과 싸우지도 않았다. 만약 다음 싸움 때도 적과 싸우지 않는다면 내가 너희들의 목을 베리라!그러나 술에 취한 사공저라 주인의 불호령에도 두려워하는 기색 없이 볼멘소리로 말했다.팽월이 나를 정말
선생의 ㅁㄹ씀을 듣고 보니 시롤 묘합니 . 그렇다면 장자방 선새으이 식ㅈ견이 높으시니 함꼐 의논하도록 합시다.만약 하우영 장군께서 초패왕의 군사들에게 사로잡힌 저를 구해 주시지 않으셨다면 제가 어찌 태자가 될 수 있었겠습니까?한제 유방의 그 뜻밖의 말에 백관들ㅇ느 잠시 입을 다물었다. 이때 고기와 왕릉이 허리를 굽히며 아뢰었다.한신의 말에 번쾌가 목소리를 가다듬어 대답했다.아뿔사, 유경의 말을 듣지 않았다가 이 꼴을 당하는구나!한제는 그 말을 듣고 가만히 웃더니 입을 열었다.항우가 그 말에 펄쩍 뛰었다.한제는 겨우 계책을 써 묵돌을 무마시키고 나니 이번에는 다시 또 다른 오랑캐가 몰려온다는 소식에 크게 놀랐다. 이에 한제는 진평에게 이 일을 의논했다.한왕은 사신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그에게 후공을 딸려 보냈다.초의 진중에 사신과 더불어 후공이 도착하자, 항우가 의아한 얼굴로물었다.돌아갈 길이 막혔으니 차라리 한신을 뒤쫓겠다.내 뒤를 따르라!한제는 공허함을 달래지 못하다가 마침내 자리에 드러눕고 말았다. 중신들이 의원을 불러 한제의 병을 치료하려 했으나 한제는 왠일인지 의원을 물리쳤다.항우는 그때 여덟 장수를 도우러 나온 장수들과 20여 합을 부딪치고 있었다. 그러다 한 소리 기합과 함께 손가회를 찔러 쓰러뜨렸다. 이를 본 척사가 달려나와 손가회를 구하려 하자 그 또한 한창에 꿰고 말았따. 다른 세 장수는 얼이 빠져 말머리를 돌려 달아났다.그렇소이다. 선새으이 말씀대로라면 항우도 군사를 이끌어 나오지 않고는 못 뱃길 것이오.그 무렵 오랑캐 묵돌이 대군을 이끌어 침범해 오고 그들을 진정시키자 또다시 서북 오랑캐 반왕이 침범해 오니, 유방은 진희로 하여금 정벌케 한다.노인이 거듭 머리를 조아리더니 기회를 놓칠세라 한제에게 아뢰었다.지은 죄를 스스로 잘 알 것이 아닌가?어떤사람이 찾아와 급히 폐하께 아뢸 말씀이 있다 하옵니다.지략가 장량의 천하통일도그렇다면 큰일이군. 이대로 있다가는 꼼짝없이 죽게 될 테니.어디로든 달아나야겠소.그래, 하고자 하는 말이 무엇인가?소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